[안양] 가야밀면 : 냉면이 질릴 땐 밀면!

맛/Korean 2012. 8. 13. 23:41

 

수도권 밀면탐방 두번째 음식점은 안양 <가야밀면>

 

안양아트센터 앞에 위치한 가야밀면은 밀면 전문점이다
초창기 '가야밀면과 조방낙지'란 이름으로 영업했다고 하는데
현재는 밀면 전문점으로 변신, 가게명을 가야밀면으로 변경했다

 

 

 

 

이곳은 면을 즉석으로 반죽해서 바로 뽑아 삶는다
물론 밀면에 들어가는 육수도 주인분께서 직접 만든다고 ~_~


밀면 하나로는 겨울장사가 힘드신지 해장국도 함께 판매하는데
대표메뉴가 가야밀면, 칡냉면, 조방낙지, 소고기해장국 등이다

밀면집에서 낙지와 해장국을 판다니 진짜 맛집인가 의심이...


며칠 전에 갔었던 광명 소하 가야냉면은 밀면 메뉴만 있었는데
이곳에선 이것 저것 다 파는거 보니 -_- 믿음이 가지 않았다
그래도 뭐... 일단 들어가서 먹어보고 판단하기로 했다

 

 

 


주요메뉴로는 냉면과 밀면, 낙삼 불고기 정도
조방낙지와 해장국, 떡만두국은 9월부터 4월까지만 판다

 

가격은 물냉면(6000원), 비빔냉면(6000원), 물밀면(6000원),
비빔밀면(6000원), 면류 곱빼기(7000원), 사리(2000원),
왕만두(3개 3000원, 6개 6000원), 조방낙지볶음(7000원),
낙삼불고기(중 30000원, 대 40000원)

 

 

 

 

가게 한쪽 벽면에는 밀면의 유래 안내가 있었는데
나름 읽어보니 재밌어서 그대로 옮겨서 적어보겠다

 

밀면의 역사를 더듬어 가면
한국전쟁이 지나간 1950년대 중반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1.4 후퇴로 함경도 흥남 내호에서 냉면집을 하던
친정어머니와 함께 피난 온 정한금(77)씨가 우남동 피난촌에서
'내호냉면'이란 냉면집을 열면서 부터 부산 밀면의 역사가 시작된다

 

밀면이 대중화되기 시작한 시기는 70년대 초
부산진구 가야2동의 가야밀면이 문을 연것이 그 무렵이다
가야밀면이 개발한 독특한 맛이 80년대 들어
서민들의 사랑을 받으면서 밀면은 전성기를 맞는다

 

가야밀면 맛의 비결은 '며느리도 모르는' 일급비밀
쫄깃한 면발과 새콤달콤한 양념장, 시큼하고 담백한 한방육수
이 세 박자가 맞아야 제대로 된 밀면의 맛을 낼 수 있다
재료의 종류는 물론, 재료의 양, 온도, 시간 등
까다로운 조건이 한 두가지가 아니다

 

 

 

 

 

 
먼저 물밀면(6000원)부터 소개하겠다


광명 소하동 밀면보다 가격이 1000원이 비싼 편인데
비주얼 상으로는 소하동 밀면보다는 더 푸짐해 보인다

 

그릇 정중앙에 면을 담아서 얼음을 둥둥 띄운 육수를 붓고
그 위에 오이와 무절임, 양념장과 삶은 달걀, 지단을 올렸다
양념장의 매콤한 향이 음식을 내오는 순간부터 코를 자극했다

일단 겉모습으로 본 물밀면은 어느 정도 합격점

 

 

 

 


양념장을 풀고, 면을 가위로 자른 뒤 휘휘 저었다
투명했던 육수는 어느덧 빨간색으로 변하며 식욕을 자극했고
달걀 아래 숨어있었던 돼지고기 수육도 모습을 드러냈다


일단 국물부터 한모금 마셨는데~ 음 역시 밀면이로다

칼칼하면서도 매콤한 육수에 한방의 맛이 가미되면서
그동안 내가 알고 있었던 밀면의 맛이 제대로 느껴졌다


밀면집인데도 다른 메뉴를 팔고 있어 약간 신뢰가 안갔었는데
육수를 한모금 먹어보니 밀면 전문점이란 게 확신이 갔다

 

 

 

 

 

 

함께 동행했던 지인은 밀면을 처음 먹어보는데
그동안 말로만 들었던 밀면을 제대로 맛본 것 같다며
집 앞에 밀면집이 있으면 매일 가서 먹고 싶단다

 

필자를 포함한 필자 가족도 면요리를 워낙 좋아해서
면요리 맛집이라면 일부러 찾아서 다닐 정도인데 ~_~
이곳은 찾아온 보람이 있을 정도로 맛이 괜찮았다

 

다만 광명 소하 가야밀면과 비교를 해보면
육수의 맛은 비슷하지만 안양 가야밀면이 약간 싱겁고
면의 굵기가 살짝 얇은 상태라 탱탱함이 덜하다는 게 흠

하지만 이 정도 맛을 밀면 본고장 부산이 아닌 곳에서
맛볼 수 있다는 것도 대단한 듯 싶다 ~_~

 

 

 

 

 

다음으로 소개할 비빔밀면(6000원)

 

이날 함께 동행한 지인은 비빔냉면을 더 선호했다
밀면의 두꺼운 면발이 오이, 계란 지단 등 고명과 섞으니
매콤한 양념장과 잘 어우러져 맛도 질감도 좋았다는 것
그중에서도 맛있게 매운 양념장의 맛이 돋보였단다

 

 

 

 

 

물론 물밀면의 육수도 충분히 매력적이지만
이날 동행한 지인은 한방 육수를 처음 먹어본 터라
처음 먹어보기엔 비빔밀면이 더 좋다는 게 그의 설명

 

그렇다고 물밀면의 육수가 싫다는 건 아니었다
물밀면의 한방육수도 묘한 중독성이 있다는 것 ~_~
앞으로 안양을 지나갈 일이 있다면 꼭 들리고 싶단다

 

 

 

 

참고로 안양 가야밀면은 1호선 명학역에 있는데
안양아트센터 바로 앞에 있어 찾는데 어려움이 없다


길을 잘 모르는 사람이라면 일단 안양아트센터를 찾고
바로 뒤를 돌아보면 ~_~ 가야밀면 간판이 보인다

시간날 때 시원한 밀면 한그릇 즐겨봅시다 ^^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기도 안양시 만안구 안양8동 | 가야밀면해장국
도움말 Daum 지도
  • BlogIcon 티비랑 2012.08.14 01:35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아직 밀면은 먹어보지 못했습니다. 시원하니 맛있겠네요.

    • BlogIcon 하늘구리 2012.08.14 22:59 신고 수정/삭제

      냉면과는 또 다른 맛이 있어요~ 부산지방에선 밀면을 즐겨 먹는다고 하더군요 ~_~

  • 2012.08.14 01:42 ADDR 수정/삭제 답글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하늘구리 2012.08.14 22:59 신고 수정/삭제

      안양이시면 한번 가서 드셔보셔요~ 초대장은 제가 있을 때 따로 글 올릴테니 그때 다시 남겨주셔요 ^^

  • BlogIcon 신럭키 2012.08.14 04:02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오호, 정말 밀면 간만에 먹어보고 싶네요.

    • BlogIcon 하늘구리 2012.08.14 23:00 신고 수정/삭제

      밀면, 입맛이 없을 때 먹으면 참 좋아요~ 한약재 향이 솔솔 나는 것이 나름 별미입니다

  • BlogIcon 꼬냑e 2012.08.14 04:33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저도 면마니안데 좋은 장소 알려줘서 감사합니다.

    • BlogIcon 하늘구리 2012.08.14 23:00 신고 수정/삭제

      오! 면마니아시군요 ^^ 나중에 여유가 되시면 함께 면투어라도.. ^^

  • 밀면 먹어보고싶어요! 지금 밥먹은지 이제 고작 한시간 조금 넘었는데...ㅋㅋㅋ 꿀꺽

    • BlogIcon 하늘구리 2012.08.14 23:02 신고 수정/삭제

      사실 여기 밀면 먹을 때 밥먹은지 얼마 안됐는데도 술술 들어가더라고요 ㅎㅎ 정말 맛있죠 ~_~

  • BlogIcon nike free 2013.04.04 23:25 ADDR 수정/삭제 답글

    매우 지원, 아주 좋아.

  • 매우 지원, 아주 좋아.

  • BlogIcon louboutin shoes 2013.04.07 00:55 ADDR 수정/삭제 답글

    a하늘엔 별이있고, 바다엔 물이 있듯이, 나에겐 너만

  • 당신, 난 버린, 결국에 모래 별도의 경우, 사람들이 죽어 가야하는 경우에도 호흡해야하지만, 얻을 수 없습니다.

  • BlogIcon NBA jersey 2013.07.15 13:29 ADDR 수정/삭제 답글

    창밖을 봐 바람에 나뭇가지가 살며시 흔들리면 네가 사랑하는 사람이 널 사랑하고 있는거야.

[안양] 진주냉면 : 해물육수의 진한 맛

맛/Korean 2012. 8. 12. 15:02

 

북한에 평양냉면이 있다면, 남한에는 진주냉면?

 

무더위가 한층 꺾였다지만 여전히 더운 나날들. 이때 가장 생각나는 음식은 바로 냉면이다. 냉면이라고 해도 다같은 냉면이 아니다. 고기육수로 맛을 낸 고급냉면, 동치미 육수로 맛을 낸 냉면, 냉면믹스로 육수를 만든 시장통 냉면까지 그 종류도 다양하다. 냉면을 구분하는 큰 기준은 바로 육수. 면이야 솔직히 다들 비슷비슷하지만, 육수는 재료에 따라 제조 방법에 따라 그 맛을 좌우한다.

 

 

이번에 소개할 냉면은 진주냉면이다. 경상남도 진주지방에서 유래한 진주냉면은 평양냉면, 함흥냉면과 함께 우리나라 3대 냉면으로도 알려져 있다. 1994년 북한에서 발간된 조선의 민족전통에는 '냉면 중에 제일로 여기는 것은 북쪽엔 평양냉면, 남쪽에는 진주냉면이 있다'고 적혀 있다고 한다. 그동안 냉면은 북한 음식인 줄만 알았는데, 남한에도 대표 냉면이 있다는 사실이 새로웠다.

 

 

 


진주냉면은 경남 진주에 내려가야 그 고유의 맛을 볼 수 있지만, 수도권에서도 진주냉면을 맛볼 수 있는 곳이 있어 찾아가봤다. 경기도 안양 평촌에 위치한 진주냉면. 안양 학원가 건물 뒷편에 위치한 이곳은 맛집 블로거와 맛집 마니아들에게 잘 알려진 곳이다. 주요 포털에 '진주냉면'을 검색해보면 관련 글이 수두룩 할 정도. 유명한 냉면집이다.

 

안양 범계역에서 1번 버스를 타고 현대아파트 정류장에 내려서 걸어갔다.

 

5분 정도 걸었을까? 건물 뒷편에 진주냉면이란 간판이 살며시 고개를 내민다. 진주냉면이란 간판명 아래에는 '해물육수의 진한 맛'이라는 글귀가 쓰여 있다. 솔직히 냉면집을 들어가기 전엔 이 멘트를 보지 못했는데, 먹고 나온 뒤 간판을 보니 '아... 내가 먹은 육수가 해물육수의 진한 맛이었구나'라는 생각이 딱 들게 만든다. 참으로 절묘하다.

 

 

 

 

 

 

안양 진주냉면은 냉면육전, 만두 메뉴만 판매한다.

 

진주물냉면(7000원), 진주비빔냉면(7500원), 사리(3000원), 육전 대 30000원, 소 20000원), 만두 5000원, 물비냉면 8000원. 가격대가 비교적 높은 편인데, 육전을 판매하는 걸 봐서는 일반 냉면집과는 차별화 된 듯 싶었다. 참고로 육전은 얇게 저민 소고기로 부쳐내는 전요리인데, 비싸서 그렇지 막걸리와 함께 먹으면 ㅠㅠ 정말 맛있다. 오늘의 메뉴는 진주물냉면과 진주비빔냉면.

 

 

 

 


메뉴를 주문하면 먼저 따뜻한 육수를 한컵씩 내준다. 사람이 많을 땐 육수를 주전자에 담아주기도 한단다.

 

육수는 일반 냉면집에서 먹던 육수보다 약간 탁한 느낌인데, 냉면 육수인듯 하면서도 아닌듯 한 맛이 참 독특하다. 지금은 한여름이라 육수를 살짝 식혀서 주던데, 센스인건지 아님 그냥 식은건지는 잘 모르겠다. 뭐 좋게 생각하고 싶다. 반찬은 무절임과 열무김치를 내주는데, 자극적이지 않고 깔끔한 맛이 돋보인다. 남도지방 음식은 강한 맛이 특징인 걸로 알고 있는데, 이곳에선 수도권 사람들의 입맛을 고려해 냉면을 비롯한 음식들의 간을 약간 덜 세게 한다고 들었다.

 

 

 

 

 

 


처음으로 접한 진주물냉면(7000원).

 

두툼한 유기그릇에 담겨 나와 진주냉면의 위용과 자태를 한층 더 뽐내주는 듯 하다. 서울시내 고급 냉면전문점을 가도 냉면이 유기그릇에 담겨나오는 곳은 별로 없었는데, 이곳은 냉기를 오래 유지하기 위해 유기그릇을 사용한다고 한다. 유기그룻 덕분에 뭔가 고급스러운 느낌이 좋았다. 진주식 물냉면은 평양식 냉면과는 달리 메밀을 주로 사용하여 면을 만들고 새우, 멸치, 바지락, 다시마 등 여러가지 해산물로 해물육수를 낸다. 여기에 소고기 육전, 지단 등 고명을 수북하게 올려 그 모양이 화려하고 남다른 맛으로 유명하다. 위 사진을 보면 알듯이 그동안 먹었던 냉면과는 비주얼 면에서 확실히 차이를 보였다.

 

 

 

 

 

 

 

가장 중요한 맛은?

 

처음 접한 음식이라 그동안 먹었던 냉면들과 비교를 할 수밖에 없는데, 솔직히 말하면 첫 맛은 별로였다. 약간 비린듯 하면서 짭쪼롬한 맛에 적응이 안돼 '이건 뭔가?'라는 생각을 했을 정도. 안내판을 보니 식초와 겨자를 충분히 넣어 먹으라고 쓰여 있어서, 식초와 겨자를 넣고 먹어보니 조금 먹을만 했다. 그래도 뭔가 아쉬운 듯 싶어서 식초를 좀 더 넣으니 그때서야 육수를 먹을만 했다.

 

육수는 참 특이했다. 해물을 오랜시간 끓여서 만든 육수라서 그런지 깔끔하면서도 담백한 맛이 돋보였다. 그동안 우리가 먹었던 냉면들은 손님한테 주기 전에 식초와 설탕을 미리 넣어 새콤달콤한 상태로 먹기 좋게 만들어준 것이 대부분. 하지만 진주냉면은 기본 베이스 육수를 주고, 취향에 맞게 육수를 만들어먹는 것이 일반적이다. 실제로 북한식 냉면 전문점을 가면 육수가 밍밍한 게 사실. 이런 점에서 군더더기 없는 깔끔한 육수의 맛이 나중엔 좋아졌고, 먹고 나온 뒤에는 육수의 맛이 다시 생각났다.

 

진주물냉면의 맛을 정리해보면 약간 비린듯 하지만 짭쪼롬한 육수의 맛이 식초와 겨자가 들어가면서 제맛을 냈다.

평양식, 함흥식 냉면과는 다른 육수의 맛. 독특한 육수의 맛에 호불호가 갈리지만 시간이 지나면 다시 생각나는 맛이다.

 

 

 

 

 

 

 

 


 

다음으로 진주비빔냉면(7500원).

 

물냉면보다 500원 더 비싸다. 진주물냉면처럼 역시 유기그릇에 담겨 나온다. 얼음 몇 조각을 넣어 시원하게 먹을 수 있도록 해준다. 진주식 물냉면의 독특한 맛과 향을 싫어하는 사람은 비빔냉면이 좋은 선택일 것 같다. 비빔냉면은 매콤한 양념장으로 버무린 면 위에 수북한 고명을 올려주는데, 육전 고명이 두툼해서 씹는 질감을 배가시켜 준다.

 

비빔냉면은 양념장이 그 맛을 좌우하는데, 진주비빔냉면은 맵지만 매운맛이 강하지 않은 양념이 돋보였다. 보통 시장통 냉면들은 무작정 매운맛을 강조하는데, 이곳은 맛있는 매운맛이라고 표현하면 맞을까? 매운 음식을 먹지 못하는 사람들도 한그릇 뚝딱 비울 수 있을 정도다. 여기에 수북한 고명을 면 위에 얹어먹는 재미도 쏠쏠하다. 면은 메밀 함유량이 얼마나 되는지 모르겠는데, 약간 흐물흐물한 듯하지만 먹는데 지장은 없을 정도다. 좀더 면이 야들야들하면 좋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

 

 


 

북한 평양냉면과 어깨를 나란히 하는 진주냉면.

 

진주물냉면의 특이한 육수에 한 번 놀라고, 진주비빔냉면의 맛있는 매운 맛에 또 한번 놀라고. 가격은 비싼 편이어서 가볍게 먹기엔 부담스럽지만, 냉면 마니아라면 한번쯤 먹어봐야 할 음식이 진주냉면이 아닌가 싶다. 어떤 블로그를 보면 오리지널 진주냉면의 맛보다 약하다고 하는데, 다음엔 시간을 내서 직접 경남 진주에 내려가서 그 맛을 제대로 맛보고 싶다.


 

 

 

가는 길 = 범계역에서 1번 버스를 타고 현대아파트에서 하차(안양 학원가)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기도 안양시 동안구 귀인동 | 진주냉면
도움말 Daum 지도
  • BlogIcon 티비랑 2012.08.14 01:37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아직까지 진주냉면은 먹어보지 못했습니다. 방송에서 보기는 했지만요. 맛있어 보이네요.

    • BlogIcon 하늘구리 2012.08.14 23:05 신고 수정/삭제

      저도 방송보고 찾아가봤는데요... 냉면을 처음 먹었을 땐 '이게 뭔 맛인가' 싶었는데, 냉면을 먹고 나올 때에는 다시 생각나더군요. 익숙한 맛과는 달랐던 새로운 맛이었습니다~

  • BlogIcon 블랙 2012.09.10 04:47 ADDR 수정/삭제 답글

    저도 이집 가봤어요ᆞ
    뭉근하게 당기는 맛
    요란스럽지않은 깊은 맛이
    좋은 집이에요ᆞ포스팅 보니
    다시 가보고 싶어요.
    이 집 육전도 맛있어요ᆞㅎ

    • BlogIcon 하늘구리 2012.09.10 19:40 신고 수정/삭제

      진주냉면의 맛을 아시는 분이군요! 저도 처음엔 적응이 안됐는데 먹으면 먹을수록 당기는 맛이 제법 좋더군요! 다시 가고 싶은 생각 뿐입니다 ㅎ

  • BlogIcon 블랙 2012.09.10 04:48 ADDR 수정/삭제 답글

    저도 이집 가봤어요ᆞ
    뭉근하게 당기는 맛
    요란스럽지않은 깊은 맛이
    좋은 집이에요ᆞ포스팅 보니
    다시 가보고 싶어요.
    이 집 육전도 맛있어요ᆞㅎ

  • BlogIcon nike shoes 2013.07.12 19:32 ADDR 수정/삭제 답글

    태양이 바다에 미광을 비추면,나는 너를 생각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