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성산] 문어가 듬뿍 들어간 해물라면

맛/Korean 2012. 7. 4. 03:10

 

문어라면

 

해물라면 맛집으로 유명한 경미휴게소
성산일출봉 근처에 위치한 이곳은 인기가 많다
단돈 5000원에 문어가 듬뿍 들어간 해물라면을 즐길 수 있어
현지에 사는 분이나 관광객들에게 모두 인기가 많다

 

제주도 자전거여행을 갔을 때 들렸는데
성산일출봉 근처란건 알지만 정확한 위치를 몰라
성산일출봉 근방을 자전거 타고 수십바퀴 돌았던 것 같다
해오름식당 맞은편이라는 것만 알면 쉽게 찾을 수 있을듯
(해오름식당 주인님 죄송합니다 ㅠㅠ)

 

 

 

 


범상치 않은 이름을 가진 경미휴게소


보통 경미식당이나 경미분식과 같은 이름도 있는데
지나가다 쉬어가란 의미인지 독특하게 휴게소라고 지었다
가게 외관은 시골의 구멍가게처럼 생겨서 눈에 잘 띄지 않는다
출입문 옆에 입간판이 하나 있는데 거기에만 이름이 적혀있다

 

출입문 옆에는 길쭉한 수족관 하나가 있는데
그 속에는 수십마리의 문어들이 서로 엉켜있어서
싱싱함 그 자체를 눈으로 확인할 수 있다

 

 

 

 

소라, 해삼, 멍게, 전복, 성게, 낙지, 문어 등
경미휴게소는 주로 해산물을 활용한 요리를 판매하는데
일명 문어라면으로 유명한 해물라면(5000원) 맛집으로 유명하다

문어숙회도 경미휴게소의 또 다른 별미라고 들었던;;

 

가게 내부로 들어가보면 몇 평 안되는 공간에
나무테이블과 온통 낙서로 가득한 벽이 눈에 띈다
서울에서, 부산에서, 해외에서 서로 이곳을 다녀갔다는
수많은 낙서들을 보면 이곳이 유명한 식당임을 알게해준다

 

 

 

 

 

 

 


드디어 주문한 해물라면(일명 문어라면)


자전거여행 중이라 정신이 없어 사진상태가 좋지 않다
음~ 배가 살짝 불러있던 상태라 해물라면 1인분만 시켰는데
인심좋으신 주인님(?)이 1인분 치고 양을 푸짐하게 주셨다
(사진은 이미 -_- 제정신 못차리고 먹다가 찍은 것임)

 

얼큰한 라면 국물에 조개와 문어가 풍덩
문어가 많이 들어가서 사람들이 문어라면이라고 부르는 듯
국물맛은 깊고 시원했고 문어도 쫄깃쫄깃하니 맛있었지만
음~ 내가 느끼기에 문어라면만의 특별한 맛은 느끼지 못했다

 

물론 문어가 들어가있어 독특하긴 했지만
맛으로 판단했을 때는 크게 별다른 게 없었던
성산일출봉에서 시간이 남는다면 가봐도 좋겠지만
굳이 일부로 찾아가서 먹을만한 라면은 아닌듯 싶다

 

 

 

 

단, 자전거 여행을 하는 여행자라면
단돈 5000원으로 값싸게 한끼 먹을 수 있어 추천한다

제주도 자전거 일주 또 한번 가보고 싶네요 ~_~ 정말로~~~

 

 

Monday-Sunday 05:00-18:30(연중무휴)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제주 서귀포시 성산읍 | 경미휴게소
도움말 Daum 지도
  • BlogIcon 파워뽐뿌걸 2012.07.08 21:39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으아, 이건 진짜 맛있겠네요 ㅜ.ㅡ 먹어보고싶어요.

    • BlogIcon 하늘구리 2012.07.09 02:01 신고 수정/삭제

      확실한 맛은 장담못하지만... 독특하긴 합니다 ^^ 한번 직접 만들어 보셔요 ㅋㅋ 의외로 간단할지도 몰라욤

  • 정인숙 2013.10.12 10:15 ADDR 수정/삭제 답글

    방금전 다녀왔는데...개실망했네요.
    문어는 없구 오징어 쪼기리만 몇개 있네요

[제주] 우도 명물 땅콩국수, 땅콩아이스크림

맛/Korean 2012. 6. 21. 17:34

 

 

 

작년 이맘쯤이었던가. 대학후배와 함께 제주도 하이킹을 다녀왔다. 지금은 내 개인 잔차가 있을 정도로 자전거 타는 게 일상인데, 그 당시엔 자전거를 안탄 지 오래됐다. 당시 후배가 자전거 제주일주를 혼자 간다길래 나도 슬쩍 발을 담갔다. 출발 일주일전 즉흥적으로 정했던 자전거 여행이라 준비를 많이 못했지만 그래도 지금 생각해보면 큰 힘 들이지 않고 잘 다녀온 듯.

 

자전거를 타고 성산에서 배를 타고 우도를 들어갔었다.

 

게스트하우스에서 만난 형님들에게 우도에 가면 땅콩국수를 먹어보라고 추천을 받았고, 우도에 가서 제일 먼저 찾은 곳이 우무깨식당의 땅콩국수다. 하우목동포구 바로 앞에 있는 우무깨식당. 임시로 지은 듯한 건물에서 오래동안 자리를 지키고 있는 오래된 식당이다. 제주도 특유의 억양이 살아있는 주인 아저씨에게 땅콩국수 2그릇을 주문했다.

 

 

 

 

 

 

반찬으론 김치와 무채, 튀긴땅콩 3가지. 튀긴땅콩은 짭짤한 소금이 뿌려져 있어 술안주로 먹으면 그만일듯 싶었고, 김치와 무채는 땅콩국수의 느끼함을 달래주기에 좋았다. 이와 함께 땅콩국수에 넣어 간을 맞출 수 있는 소금도 함께 준비. 땅콩국수와 먹기엔 딱 적당한 반찬들이었다. 우도가 땅콩이 유명해서 그런지 반찬도 땅콩이라는 게 재밌었다.

 

참고로 우도땅콩국수는 1인분에 7000원. 이외에 활어매운탕(20000원), 우도흑돼지김치찌개(7000원), 성게미역국(10000원), 자리돔물회(9000원), 한치물회(9000원) 등을 판매하고 있었다. 다른 테이블에선 무더위에 열을 식히러 왔는지 물회를 먹고 있었다. 대접에 담긴 빨간 물회를 보니 입안에 군침이 흘렀지만, 이날의 목적은 땅콩국수이기 때문에 +ㅁ+ 땅콩국수가 나오기만을 기다렸다.

 

 

 

 

 

 

 

 

드디어 땅콩국수가 나왔다. 우무깨식당의 땅콩국수는 콩국수 위에 땅콩가루를 듬뿍 올려준다.

 

콩국의 구수한 국물과 땅콩의 질감이 잘 어우러져 고소함이 배가된 것이 특징. 함께 여행을 온 동생이 땅콩국수 마니아인데, 이런 땅콩국수는 처음이고 맛도 최고라며 감탄을 연발했다. 필자는 콩국수를 즐겨 먹지 않는 편인데, 제주에서 먹은 콩국수고, 땅콩이 첨가되서 그런지 한그릇 뚝딱 비웠다.

 

사실 우도 땅콩국수는 콩국수에 땅콩을 올려놓은게 전부다. 하지만 바다를 바라보며, 시원한 바람과 함께 먹어서 그런지 더 맛이 좋게 느껴졌다. 콩국수 특유의 특성 때문인지 국수는 야들야들하지 않았지만 먹는데 큰 문제는 없었다. 국물에 얼음이 둥둥 떠있어서 시원한 기운이 입안에 오래도록 남아 좋았다.

 

 

 

 

땅콩국수를 다 먹은 후 하우목동포구 앞에 위치한 매점에서 땅콩아이스크림 하나 주문. 가격은 2500원이었던 것 같은데 아이스크림에 땅콩이 함유돼 있어 먹는 내내 고소함이 느껴졌다. 땅콩국수 먹고난 뒤 후식으로 하나씩 먹으면 딱 좋을듯. 오랜만에 땅콩으로 몸보신(?)을 한 덕분인지 자전거를 타는데 제주시까지 한방에 달려갔다. 훅훅~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제주 제주시 우도면 | 우무깨식당
도움말 Daum 지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