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혜화] 손칼국수 : 진한 사골육수로 맛을 낸 칼국수

맛/Korean 2012. 7. 9. 13:04

 

혜화동 손칼국수

 

 

 

혜화칼국수, 명륜칼국수와 함께 혜화동 3대 칼국수 맛집으로 유명한 손칼국수.

 

가게 이름이 정말 손칼국수 딱 4글자다. 별다른 양념 없이 기본 그대로의 맛을 추구하는 것처럼 가게 이름도 쏙 빼닮았다. 별다른 네온사인 없이도 그 집의 특색을 잘 나타내는 이곳은 오래된 단골손님이 많은 것으로 유명. 혜화 로터리에서 골목길을 따라 한참을 들어가야 하는데도 사람들로 늘 북적이는 곳이다. 필자도 칼국수집을 자주 가는 편이 아니어서 매번 갈때마다 길을 햇갈리곤 했다. 최근엔 지도 어플이 잘 나와 있으니 현위치를 찍고 위치를 검색해서 스마트하게 찾아가는 방법을 추천한다.

 

손님 연령대도 어린 아이, 젊은 학생들, 나이가 지긋하신 어르신들까지 다양하다. 칼국수집은 가정집을 개조해 만든 식당으로 마치 집에서 칼국수를 먹는 듯한 느낌을 준다. 입구가 좁아 신발들이 여기 저기 널려있고, 가게 내부로 들어가면 거실과 방이 보인다. 방에는 테이블이 옹기종기 놓여있고, 벽에는 하얀 바탕의 메뉴판이 덩그러니 붙어 있다.

 

 

 

 

칼국수집의 메뉴를 살펴보면 칼국수(6000원), 수육(20000원), 고추전(15000원), 간전(13000원), 빈대떡(10000원), 생선전(15000원), 굴전(18000원), 인삼주(18000원)를 판매하고 있다. 고추전과 간전은 이집에서 맛볼 수 있는 별미로, 막걸리와 함께 안주삼아 먹으면 기가 막히다. (참고로 가격은 올랐을 수도 있음)

 

이 중 간전의 경우 식으면 약간의 비릿내 같은 냄새가 날 수 있으므로 따뜻하게 먹어야 한다. 굴전은 재료가 없으면 팔지 않으니 미리 확인해보기 바란다. 칼국수를 제외한 모든 메뉴는 반만 주문할 수 있으니 맛만 보고 싶다면 주인 아주머니께 반만 달라고 부탁하자. 참고로 인삼주는 발렌타인 양주병에 담아서 내준다고 한다. 관심있는 분들은 주문해 보시길...

 

 

 

 

 

오늘의 메뉴는 칼국수와 고추전 그리고 막걸리.(막걸리는 다행이도(?) 사진에 나오지 않았다)

 

칼국수가 나오기 전 먼저 고추전을 주문해서 막걸리 안주삼아 먹기로 했다. 먼저 반찬이 나왔다. 칼국수집에서 나오는 반찬은 김치와 무채 2가지 뿐. 모자란 듯 하면서도 가장 필요한 반찬만 골라서 내주는 게 아닌가 싶다. 참고로 칼국수집의 김치와 무채는 적당히 간이 베어서 그냥 먹어도 좋을 정도. 배추와 무채가 아삭아삭해서 씹는 맛이 참 좋았다.

 

 

 

 

 

 

 

곧이어 나온 고추전. 바로 부쳐낸 고추전이 노릇노릇하게 익어서 먹음직스럽다.

 

고추 안에 양념에 재운 고기를 넣어 부쳐내는 고추전은 고기의 느끼한 맛을 매콤한 고추가 잡아줘 깔끔한 맛이 일품. 고추는 비타민이 풍부하기로 유명한 식재료로, 기름에 익히는 과정에서 영양소가 다소 빠질 수 있지만 그래도 먹으면 좋은 음식임에는 틀림없다. 고추 속안에 들어있는 고기도 노릇노릇하니 잘 구워져서 둘을 함께 먹으니 궁합이 잘 맞는 듯 하다. 전이라는 게 바로 만들어 먹어야 맛있는데, 이곳에선 굽자마자 손님상에 내주기 때문에 뜨거운 열기가 그대로 남아있다. 여기에 막걸리 한잔과 함께 먹으면 캬~ 탄성이 절로 나온다 ㅠㅠ 이곳에서 판매하는 인삼주와 함께 먹어도 그만일 듯 ~_~

 

 

 

 

 

전을 거의 다 먹어가니 칼국수가 나왔다. 이 집의 손칼국수는 사골 육수로 국물을 내고 전통 간장을 사용한 것으로 유명하다. 국물 맛이 시원하고 진해 오래도록 기억에 남는 맛을 자랑한다. 수육을 판매하는 걸 보니 칼국수 국물을 이곳에서 직접 내는 것 같다. 수육은 한접시에 2만원으로 비싼 편이지만, 고기가 쫀쫀하면서 질이 좋기로 소문이 자자하다.

 

다시 칼국수로 돌아오면 뽀얀 국물이 눈에 가장 먼저 띈다. 별다른 재료 없이 새하얀 국물에 새하얀 면, 고명은 고기와 파 뿐인 칼국수를 보니 기본에 충실한 맛이라는 게 느껴진다. 다만 칼국수 면의 경우 살짝 풀어진 감이 없지 않아 있지만 국물이 워낙 진해서 오히려 잘 어울리는 듯 하다. 국물 간은 간장으로 하면 되는데, 테이블마다 하나씩 갔다 놓으니 알아서 간을 맞춰 먹으면 된다. 참고로 이곳에선 고추 다대기는 넣지 않는다.

 

 

 

 

 

국물은 정말 진한 사골육수의 맛이라고 하면 충분할 것 같다. 그동안 먹어본 칼국수는 닭육수나 멸치육수가 대부분이었는데, 이곳에선 돼지도 아닌 사골육수! 점성이 살짝 느껴질 정도의 진한 국물은 조미료의 맛에 의존하지 않은 사골 고유의 맛인 것 같아 기분마저 좋아진다. 보통 간은 소금으로 하는 게 대부분인데, 간장으로 간을 맞추는 것도 독특하다면 독특했다. 쫄깃하면서도 살짝 늘어지는 면도 국물과 환상의 궁합을 자랑했다.


혜화동에서 먹은 손칼국수. 일반 식당 같으면 사골 손칼국수라 했을텐데, 심플하게 손칼국수라 하는 주인의 마인드가 참 마음에 든다. 앞으로 혜화동에 갈 일이 있을 땐 손칼국수집에 꼭 들려보고 싶다. 한창 더위가 기승을 부리고 있지만, 이열치열로 손칼국수집에서 뜨거운 손칼국수로 여름 사냥해보는 것도 좋을듯 싶다.

 

 

 

Monday-Saturday 12:00-21:00(공휴일 휴무)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종로구 혜화동 | 손칼국수
도움말 Daum 지도
  • 오~ 너무 맛있겠네요~ 배고파오는데...ㅎㅎ

    • BlogIcon 하늘구리 2012.07.10 01:13 신고 수정/삭제

      댓글 다신 시간을 보니 점심시간대였네요 ㅋㅋ 도도한 피터팬님 블로그 보면 다이어트 글이 많아서... 저랑 약간 반대되는(?) 블로그인 것 같아요 ㅋㅋ 다음 다이어트 시리즈도 올려주세여~~ ㅎ

  • BlogIcon 케희킴 2012.07.09 21:09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간판이 정말 ㅋㅋㅋ 그래도 다들 잘 찾아가는 것을 보면 역시 먹는 집은 맛이 제일이고 그 다음은 입소문? ㅎㅎㅎ

    • BlogIcon 하늘구리 2012.07.10 01:14 신고 수정/삭제

      단골이 많은 오래된 식당은 어디에 위치하든 간에 잘 찾아가더라고요 ㅎㅎ 입소문이란 게 무서운 것 같아요. 참고로 저는 주로 이렇게 찾아가서 먹는 집을 참 좋아합니다~ 그냥 도로변 식당보단 더 정감있는 것 같아요

  • slrxn 2013.09.28 00:03 ADDR 수정/삭제 답글

    덕분에 가서 잘 먹고 왔습니다.
    근처에 내려서 있나없나 확인만 해도 되는데 그거마져 귀찮아서 누군가의 포스팅을 통해 존재 유무를 확인하고 싶었거든요.
    확실히 이곳 단골 손님들은 블로그 포스팅할만한 나이대의 분들이 아니라 포스팅이 별로 없네요.
    오늘 점심 시간엔 7세 이하 제외하고 제가 최연소였던듯...
    하루에 5시간만 영업하네요. 놀랐습니다.
    다음엔 전하고 술먹어보려구요.
    암튼 감사합니다.
    잘 보고 갑니다.

    • BlogIcon 하늘구리 2013.09.28 12:00 신고 수정/삭제

      도움이 되셨다니 감사합니다~
      날씨가 쌀쌀해져서 따뜻한 칼국수 국물이 생각날 때네요
      전에 막걸리고 참 맛있어요. 특히 고추전이 가장 생각나네요 ^^

[남대문] 칼국수 주문하면 냉면이 서비스

맛/Korean 2012. 6. 30. 15:25

 

남대문 시장에 갈 때마다 찾는 곳

 

2대째 내려온다는 한순자 손칼국수집
손칼국수를 주문하면 냉면을 덤으로 주고
냉면을 주문하면 미니 칼국수를 덤으로 주는
남대문시장의 넉넉한 인심이 느껴지는 곳이다

 

 

 

 

손으로 국수를 쓱쓱 밀어서 쟁반에 담아놓고
주문이 들어올 때마다 끓여내 그릇에 담아준다
기계가 아닌 손으로 밀어낸 손칼국수여서
칼국수 면발이 쫄깃쫄깃한게 일품이다

 

메뉴는 손칼국수(4500원), 냉면(4500원)
쫄면(5000원), 보리밥(5000원), 찰밥(5000원)


예전엔 4000원이었는데 물가상승으로 가격이 올랐다

가격이 저렴했을 땐 충분히 좋았는데... 지금은 메리트가 떨어진듯;;

 

 

 

 

 

손칼국수를 주문하자마자 바로 나왔다
푹 끓여낸 멸치육수에 유부와 파를 얹고
다진 양념과 김을 함께 넣어 구수하고 얼큰했다

 

바지락 칼국수처럼 시원한 맛은 잘 모르겠지만
옛날 시장통에서 먹던 칼국수의 맛이라 하면 될까?

(고급스러운 맛보다 토속적인 맛이라 해야할듯) 

 

 


 

 

이집 칼국수에서 가장 마음에 드는건
쫀득쫀득한 면발이라는거~ 정말 쫀득쫀득하다


먹다보면 익었는지 구분이 안갈 정도로 쫀득쫀득
다른건 몰라도 확실히 손칼국수라는 사실엔 끄덕끄덕
(사실 가게가 작아서 기계 들여 놓을 공간도 없을듯 싶다 -_-)

 

 

 

 

 

함께 나온 서비스 냉면


양은 적지만 삶은 계란도 올라가 있어
나름 비빔냉면이란 구색은 다 갖춘듯 싶다
양념은 약간 걸쭉하지만 먹는데 나쁘지는 않다

 

 

 

 

 

가끔 옛 시장통에서 먹던 칼국수가 먹고 싶을 때
탱탱한 면발의 칼국수와 비빔냉면이 함께 생각날 때
남대문시장에 가서 칼국수 한그릇 하면 어떨까

 

한순자 손칼국수집은 365일 24시간 언제든 열려있다 ~_~

 

 

 

Monday-Sunday 00:00-24:00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중구 회현동 | 한순자손칼국수
도움말 Daum 지도
  • 2012.06.30 17:36 ADDR 수정/삭제 답글

    비밀댓글입니다

  • 날두 2013.07.19 04:47 ADDR 수정/삭제 답글

    오늘 갔더니 칼국수 5천원이더군요. 골목길 칼국수 전부 5천원